메뉴

내일부터 2일(10~11)간 사전투표 실시

전국 3508개 사전투표소에서 오전 6시~오후 6시까지 투표
투표시 주민증록증, 운전면허증 등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붙어 있는 신분증 지참

 

(시사1 = 윤여진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가 내일부터 이틀간 전국 3508개 사전투표소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사전투표는 15일 당일 투표가 어려운 유권자들은 사전투표 기간에 전국 어디서나 투표가 가능하다.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주민등록증, 여권 등 관공서·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붙어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가면 별도 신고 없이 전국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투표방법으로는 자신의 선거구 내 사전투표소라면 투표용지만 받아 기표 후 투표함에 넣으면 된다. 하지만 밖에 있는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경우 투표지를 회송용 봉투에 넣은 뒤 투표함에 투입해야 한다.

 

회송용 봉투 없이 투표지만 들어있는 투표함의 경우 관할 구·시·군 선관위 청사 내 폐쇄회로(CC)TV가 설치된 별도 장소에서 선거일 오후 6시까지 보관된다.


선관위는코로나19 확진으로 생활치료센터에 격리 중인 유권자들은 센터 내 특별사전투표소에서 사전투표가 가능하도록 했다.

선관위는 코로나19 확진자의 투표권을 보장하기 위해 전국 8개 생활치료센터에 특별사전투표소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선관위는 관계자는 "'4·15 총선 투표참여 국민 행동수칙'에 따라 유권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투표소내 대화를 자제해 달라"며 "또 1m 이상 거리 두기, 투표사무원의 질서유지 요청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