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공항갑질 논란' 김정호 의원 국토위서 배제

거센 비판 여론에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 했지만...결국 당의 결정은 엄중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최근 '공항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김정호 의원에 대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홍영표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최근 우리당 국토위 소속 김정호 의원이 공항(김포)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앞에 사과했지만, "원내대표로서 당을 대표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권여당으로서 의원 한사람, 한사람이 행동을 신중히 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 본인이 사과도 하고 당에서 엄중한 경고의 말도 했다"며 "당으로서는 김 의원이 국토위에서 계속 일하는 것은 국토위 산하기관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국토위에서 사보임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알렸다.

또한 "이렇게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이런 문제가 다시는 재발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얻기 위해서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0일 김포공항 국내선 출발장에서 경남 김해공항으로 가기 위해 보안 검색을 받던 중 신분증 확인을 요구하는 한국공항공사 직원과 실랑이를 하던 중 자신이 국토위 소속 국회의원임을 강조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져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됐다. 

이후 김 의원은 "보도 내용과 달리 욕설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데 이어 "김해신공항 검증에 타격을 주기 위해 공항공사가 제보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오히려 논란을 키웠다.

거센 비판이 확산되자 김 의원은 결국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공항에서 있었던저의 불미스러운 언행으로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리고 심려케 해서 너무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