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산은,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PF 금융주선권 확보

URL복사

역대 최대규모 환경분야 민자사업의 금융주선기관으로 선정

(시사1 = 장현순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KDB인프라자산운용과 공동으로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사업시행자: 한화건설 컨소시엄)의 PF 금융주선기관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대전시 소재의 기존 노후화된 하수처리장을 이전 및 현대화하는 사업으로, 악취 저감 등 대전지역 주민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올해 착공해 2027년 준공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사업은 환경분야 민자사업 중 역대 최대규모(총투자비 약 1조원)로 상징성이 크고, 손익공유형(BTO-a) 방식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하방리스크가 낮아 안전자산으로 평가되며, 국내 금융기관들의 ESG 사업에 대한 선호도 증가에 힘입어 시장에서의 관심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은행은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지금까지 축적된 대규모 SOC프로젝트에 대한 수많은 경험과 녹색금융에 대한 높은 전문성을 기반으로 성공적인 금융주선을 위해 역량과 노하우를 집중할 것이며, 연내 금융약정 체결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산업은행은 본 사업 이외에도 해상풍력, 청정운송(수소·전기차 충전시설), 환경개선(하수처리, 폐기물처리) 등 국내 ESG금융시장에서 정책적 PF금융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