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전북에도 가동… ‘윤석열 모임’ 윤공정포럼 출범

URL복사

(시사1 = 유벼리 기자) 전북 윤공정포럼 발대식 및 세미나가 21일 전주시 즐거운빌딩 6층에서 열렸다. 발대식에는 윤진식 상임대표를 비롯해 조성정 상임집행위원장, 강택구 사무총장, 김태구·나경균 전북공동대표, 윤용호 강원공동대표 등 회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함께 열린 세미나에서는 전북의 정치와 경제에 대해서 열띤 토론을 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경균 교수는 “전북의 희망을 노래하자”라는 주제로, 강길선 교수는 “윤공정과 일자리 창출”, 이경재 교수는 “전북의 정치현실과 시민참여정치”에 대해 발표했다. 토론 후에는 전북윤공정포럼 임원진 임명장 수여식도 함께 진행됐다.

 

윤진식(윤공정포럼) 상임대표는 축사에서 “전북 윤공정포럼 발대식을 진심으로 축하 드리고 자리를 빛내주신 참석자분들게 감사드린다”며 “전북은 유구한 문화유산과 전통이 살아 있는 도시인 만큼 관광의 도시, 잘사는 전북을 만들기 위해 전북 윤공정포럼에서 힘이 되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석열 예비후보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지난 호남 토론회에서 이야기 했듯이 비교 우위 산업을 지원하고 새만금을 국제투자진흥지구로 지정 개발해서 전북을 세계 최고의 국제 자유 도시로 재탄생 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글로벌 기업들이 모여들고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하겠다”며 “무엇보다 호남 홀대론이 나오지 않도록 호남이 잘살고 대한민국이 잘사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