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홍준표 "윤석열, 밑천 다 들통 났으니 결단하라"

URL복사

王자 부적선거에 이어 개사과 까지 갈데까지 간 야당 경선

 

(시사1 = 윤여진 기자)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올린 것과 관련해 "이쯤해서 밑천도 다 들통 났으니 결단하라"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王)왕자 부적선거에 이어 개사과 까지 갈데까지 간 야당 경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 경선을 국민적 조롱감으로 만들고 모처럼 불기 시작한 야당붐에 찬물 그만 끼얹고 있다"며 "그만 두시고 매일매일 토리와 부인과 같이 인도사과 게임이나 하라"고 비꼬았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과 당원을 개취급 하는 이런 후보는 후보를 사퇴 하는게 맞지 않겠냐"며 "갈수록 태산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 후보는 "해명도 지난 王자 논란때와 똑같이 거짓말 하고 있다"며 "밤 12시에 올렸다가 새벽 1시 30분에 내렸는데 그 시각에 실무자와 집에서 개와 같이 있었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네티즌들이 개 눈동자에 비친 모습은 윤후보로 보이고 사과를 주는 손은 여자손 같다고 한다"며 "대선경선을 이런 유치한 조롱과 장난질로 하면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어쩌다가 이렇게 까지 되었는지 본인이 몰락 하는 것은 탓할수 없으나 가까스로 살려 놓은 당까지도 이젠 같이 물고 늘어진다"며 "같이 경쟁하는 제가 부끄럽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본선까지는 다섯달이나 남았는데 이젠 그만 하시지요"라고 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