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이언주 "윤석열, 실언보다 심각한 것은 절대 사과하지 않는 것"

URL복사

잦은 실언은 실수라기보다 정치적 훈련 부족

 

(시사1 = 윤여진 기자)국민의힘 홍준표 캠프의 이언주 공동선대위원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실언 자체보다도 더 큰 문제는 실언하거나 잘목을 하고도 절대 사과하는 걸 본적이 없다며 맹비난했다.

 

이 위원장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후보의 실언보다 심각한 것은 절대 사과하지 않는 것이다"는 제목으로 이 같이 적었다.

 

이 위원장은 "윤 후보의 잦은 실언은 단순한 실수라기 보다는 가치관의 문제이자 정치적 훈련의 부족에 기인하는  것 타다"며 "전두환 발언도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주권 등 헌법정신에 대한 이해와 역사의식의 부재에 기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출마하기 전에 기본적인 철학이나 세계관과 역사관에 대해서는 스스로 점검하고 정리를 하고 나왔어야 한다"면서 "자기 중심이 있으면 그런 실수가 그렇게 잦을 수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실언 자체보다도 더 큰 문제는 윤 후보는 실언을 하거나 잘못을 하고도 잘못을 하고도 절대 사과하는 걸 본적이 없다는 것"이라며 "오히려 자기 말을 제대로 해석하지 않아서 그런 것이라고 주장하며 듣는 국민들을 탓한다"고 꼬집어 말했다.

 

그는 또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들을 도리어 비난하며 호통을 치고 왜 자기 말을 곡해하냐고 화를 낸다"며 "그런 기억들이 쌓여서 몇 달이 지나고 나니 윤 후보는 남의 말을 듣지 않는 독선적 이미지로 굳어져 많은 국민들, 특히 젊은이들로부터 강한 거부감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그의 말대로 잘 몰라도 인사를 잘하면 된다지만 지도자가 독선적이면 제아무리 참모가 유능한들 무슨 소용인가"라며 "지금은 80년대 권위주의시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제는 그가 이런 상황을 전혀 인식하지 못한다는 점이다"며 "사과하라는 참모들 요구를 묵살하고 도리어 설득했다"고 비난했다.

 

이 위원장은 "윤후보의 이번 발언은 자신의 지지율 뿐만 아니라 국민의힘의 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이 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국민들에게 사과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