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사실과 다른 왜곡보도, 정정보도하라"

URL복사

한국노총 공공사회산업노조, <프레시안> <매일노동뉴스>에 정정보도 요구 성명

(시사1 = 윤여진 기자)  “<매일노동뉴스>와 <프레시안>을 강력히 규탄한다. 사실과 다른 왜곡된 기사를 정정보도하라.”

 

한국노총 한국공공사회산업노동조합(위원장 김현중)은 <매일노동뉴스>, <프레시안>이 지난 14일 ‘세브란스병원 청소노동자 노조파괴 문건’ 관련 보도가 사실을 왜곡했다며 정정보도를 15일 촉구했다.

 

한국공공사회산업노조는 15일 성명을 통해 “(이들) 두 언론사는 마치 우리조합이 노조비를 사용자 또는 원청에서 지원받아 부당노동행위에 가담한 것처럼 사실이 아닌 사항을 왜곡·표현해 조합에 크나큰 명예훼손을 가했다”며 “병원과 용역회사(태가BM)가 우리조합이 합리적 노사관계를 지향하고 있는 점을 악용해 회사에 유리한 노사관계로 이용하려 한 것 같으나, 이는 크나큰 오산이다, 우리조합이 합리성을 지향하는 것은 사용자를 위한 것이 아닌 우리나라의 경제사회발전과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을 유지하기 위해서다”고 밝혔다.

 

이어 “노조와해를 위해 탁상공론 했던 정황들을 우리조합에 뒤 집어 씌우려고 하는 집단들의 행태에 대해 절대 용납하지 않을 뿐더러 강력히 규탄한다”며 “사실과 관련 없는 기사들이 유포될 시 불매운동을 포함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법적조치 및 명예훼손 회복 등을 위한 규탄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4일 <매일노동뉴스>, <프레시안> 등에서 세브란스병원 노조파괴 문건 관련 기사를 실었다. 세브란스병원과 청소용역업체(태가BM)가 청소노동자 노조파괴를 위해 민주노총 탈퇴전략과 대응을 논의했고 구체적으로 공모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세브란스병원의 노조와해 문건에는 ‘철산노(철도사회산업노조)를 지원해 노조회비 0.3% 지원’이라는 내용이 언급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