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홍남기 "1인당 25만원 국민지원금...추석 전 지급 시작"

URL복사

전기·가스요금 3개월 유예...6개월 분할납부 가능

 

(시사1 = 장현순 기자)정부가 소득하위 88%를 대상으로 한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을 추석 전에 지급을 시작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은 추석 전 90%를 지급하고, 국민지원금은 추석 전 지급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격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추석 전후 41조 원의 신규 금융지원을 추진하겠다"며 "부가세와 종합소득세 납부기한도 내년 1~2월로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고용·산업재해·국민연금보험료와 전기·도시가스 요금 납부 유예도 3개월 유예하고 6개월 분할납부도 허용한다.

 

정부는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 등의 금융지원 대책에 대해서는 다음 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핵심 생게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4분기 중 재난적 의료비 지원을 확대하고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지원은 대학원생까지 확대한다.

 

정부는 이와 함께 "근로·자녀장녀금 약 4조 1000억 원은 지급 시기를 오는 9월 말에서 이달 말로 한 달 앞당길 방침"이다. 저소득 다자녀 가구는 재학기간 대출이자를 면재해 주기로 했다.

 

이 뿐만 아니라 서민금융진흥원 출연을 통한 서민금융 공급은 연간 7조~8조 원에서 9조~10조 원으로 확대해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최근 밥상 물가가 상승하면서 농산물 공급물량을 평시 대비 1.4배 확대하고, 지난해 추석 기간 대비 3만 9000톤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계란과 소·돼지고기, 쌀 등 4대 품목은 별도로 관리한다.

 

오는 9월 1일부터 22일까지 1인당 2만원 한도로 농축산물 20% 할인 쿠폰도 발행한다. 할인쿠폰은 전통시장 44곳에서 농ㅅ축수산물을 구매하면 구입 금액의 30%는 온누리 상품권으로 환급해주는데, 주당 1인당 2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