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포스트 메뉴

야권 “드루킹 사건, 文정권 정통성 없다는 것”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야권은 ‘드루킹 사건’으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지사직을 상실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29일에도 이어나갔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은 조속히 ‘김 전 지사의 수감과 드루킹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히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드린다”고 밝혔다.

 

양준우 대변인은 “김경수 전 지사가 수감된 지 3일이 지났지만, 文 청와대는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도 없다”며 “외면하는 모양새가 절박하다 못해 필사적”이라고 꼬집었다.

 

양 대변인은 “무려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던 ‘수행 실장’이 공모한 선거 범죄”라며 “대통령이 외면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책임져야할 사안은 ‘모두의 책임’으로 돌리고, 사과해야 할 사안엔 침묵하며 외면한다”며 “이게 국민들이 보고 있는 문재인 정권 청와대의 일관된 특징”이라고 꼬집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문재인 대통령 사과 촉구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정진석 의원을 찾아 “김경수 윗선에 누가 그 문제를 알고 지시를 했는지, 추가 수사를 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지난 수요일 김경수 전 지사 유죄판결 이후 지금 8일 동안 여기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오늘로 문재인 대통령 묵언수행 8일째”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금메달을 딴 선수도 도핑이 발각되면 금메달이 박탈된다”며 “이 정권은 정통성이 훼손된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정통성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