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철수 “지금 나라 곳간은 비어가고 ‘빚’은 늘어나”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1일 “지금 나라 곳간은 비어가고 빚은 늘어가고 있다”며 “코로나19와 별개로 앞으로 작년과 같은 태풍, 대규모 산불 같은 재해가 없으리란 보장도 없다”고 우려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재정을 써야 할 곳이 지금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많다는 뜻”이라며 “이런 상황에선 직접적인 피해를 보지 않은 분들의 양보와 아량이 필요하다”고 이같이 우려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위와 수입이 변함이 없는 분들이라면 재난으로 고통받는 분들을 먼저 생각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를 드린다”고 했다.

 

안 대표는 또 “나랏빚이 늘든 말든, 자영업자분들과 그곳에서 일하는 서민들이 죽든 말든, 오직 표만 노리고 달려드는 정권의 술수와 일부 정치인들의 인기 영합 행위를 단호하게 꾸짖고 거부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안 대표는 재차 “정부에 강력히 요구한다”며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 규제를 지금 당장 철폐해달라”고 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무조건 허용하자는 게 아니다”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이제 더 이상의 불필요한 희생과 고통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