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과일 사가야 장가 간다...간판 아닌 이색 현수막

URL복사

 

(시사1 = 장현순 기자)이제 상호가 있는 간판 보다는 메시지를 잘 전달할 수 있는 문구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