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웅래 “변창흠 국토장관 내정자에 대한 기대가 크다”

URL복사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7일 “신임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지명자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노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그는)주택전문가로서 근본적 대안을 마련해 부동산 안정화를 이뤄낼 것으로 기대가 된다”고 이렇게 밝혔다.

 

노 최고위원은 “지금 서울의 부동산 문제는 투기 심리와 과도한 유동성, 규제 무력화 등 여러 복합적 요인이 존재한다”고도 했다.

 

노 최고위원은 계속해서 “그러나 문제가 복잡할수록 해결은 단순하게 본질에만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지금 부동산 문제의 본질은 공급의 부족”이라며 “수요가 넘치는데 공급이 부족하니 가격이 오르는 것은 당연하다”고 했다.

 

이어 “특히 가족 분화로 인한 1인 가구 수가 증가 추세에 있음을 감안하면 공급 부족 추세는 향후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재차 “결국 해답은 시장이 반응할 정도의 충분한 공급정책”이라며 “적어도 5년간 현재 공급량의 약 2배 가까이에 달하는 연간 15만호의 주택을 서울에 공급해야 한다”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