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로템, 다목적 무인차량 신속시범획득사업 수주

URL복사

현대로템이 국내 최초로 도입될 다목적 무인차량의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현대로템은 24일 “방위사업청에서 발주한 다목적 무인차량 신속시범획득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현대로템은 계약 체결일로부터 6개월 내에 2톤급 다목적 무인차량 2대와 함께 군에서의 시범 운용을 위한 지원 체계를 공급할 예정이다.

 

다목적 무인차량은 임무에 따라 다양한 장비를 탑재하고 운용할 수 있는 2t 이하의 원격·무인운용 차량이다.

 

미래 전장환경에서 예상되는 위험지역에 대한 수색·정찰 및 화력지원이 가능해 장병 생존성을 강화할 수 있으며 근접전투 현장에서 탄약과 전투물자를 보급하고 전투간 발생하는 환자를 후송하는 등 목적에 맞춰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이번 사업은 다목적 무인차량을 국내 최초로 도입 및 시범 운용하기 위해 추진되며 신속시범획득사업의 하나다.

 

신속시범획득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군에서 시범 운용을 통해 전력 소요를 결정하고 후속 물량을 빠르게 전력화할 수 있는 사업으로 기존의 무기체계 획득 기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 수주로 다목적 무인차량 전력화 사업 등 미래 소요가 예상되는 다양한 무인체계 사업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현대로템은 2t급 다목적 무인차량 외에도 향후 수요에 따라 다양한 용도의 무인차량을 추가 개발해 무인체계 선도기업으로 자리 잡고 시장 공략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무인체계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분야로 미래 시장에서 수요가 점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육군에서는 다양한 전투 플랫폼에 4차 산업혁명 첨단 기술을 접목하는 ‘아미 타이거(Army TIGER) 4.0’ 계획을 발표하고 무인체계 도입에 나서고 있으며 고령화, 저출산 등 인력 감소 추세로 인한 글로벌 무인체계 수요 역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