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철수 “대한민국 더 망가지면 ‘이순신’ 와도 못 구해”

URL복사

“대한민국이 여기서 더 망가지면 세종대왕이 다시 태어나시고, 이순신 장군이 돌아오신다 해도 구할 수 없다는 절박감이 없다고 하실 겁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언급한 발언이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장기 집권전략으로 야당은 말살의 대상이 됐고, 의회는 죽어야 하는 존재가 됐다”며 “정책은 제멋대로 뒤집고, 법 개정은 내 맘대로 하는 무도한 정치가 시작되고 있다”고 이렇게 우려헀다.

 

안 대표는 “대화와 타협, 민주적 절차나 규범들은 차례로 파괴되고 있다”며 “(민주당이) 민주주의 근간들을 하나하나 없애고 있다”고도 했다.

 

안 대표는 관련 사례로 “여당의 공수처법 개악 시도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보궐선거 무공천 당헌 뒤집기에 이은 자기부정과 민주정치 파괴의 결정판”이라며 “사기꾼도 이렇게까지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총칼만 안 들었지 거짓과 위선, 민주적 절차의 파괴로 가득찬 문재인 정권은 한 마디로 건국 이래 최악의 정권”이라고 부연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이런 위기 상황인데도 지금 야권은 제대로 싸우고 있나”라며 “최선을 다해 공수처법 개악을 막고, 법에 정해진 대로 공수처장 합의 추천을 할 수 있도록, 야권의 공동 투쟁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재차 “제1야당을 포함한 양심 있는 모든 야권 인사들에게 호소한다”며 “나라를 걱정하는 사람들,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회복을 바라는 사람들은 모두 모여 공수처법 개악 저지를 위한 공동 대응, 공동 투쟁을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