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차, 쏘나타 N 라인 출시

URL복사

현대자동차는 12일 “고성능 N의 감성을 기반으로 탄생한 쏘나타 N 라인(N Line)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센슈어스에 N 라인 모델을 추가함으로써 연비와 디자인, 강력한 주행 성능을 모두 아우르는 쏘나타 라인업을 완성했다.

 

현대차는 쏘나타 N 라인에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 터보 엔진과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N DCT)를 탑재해 최고출력인 290마력(ps), 최대토크 43.0 kgf·m을 달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불과 6.5초 만에 도달하는 등 역대 쏘나타 중 가장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런치 컨트롤 사용 시 6.2초).

 

현대차는 “쏘나타는 36년 동안 현대자동차의 대표 모델이자 국민차로 사랑받아온 뜻깊은 차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이브리드 모델로 연비와 IT 사양, 센슈어스를 통해 디자인과 엔진성능을 충족시켰다면 이번 2.5 터보 신규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N 라인 출시를 통해서 탁월한 퍼포먼스와 주행 성능을 원하는 고객까지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