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특활비 감찰’ 꺼낸 秋… 국민의힘 “추미애發 나비효과 실감할 것”

URL복사

국민의힘은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의 특수활동비 집행 관련 특정사무감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특활비 감찰 또한 눈 먼 돈을 잡아내는 구태 척결의 신호탄이 될 듯하다”며 “법무부장관이 부하의 영수증을 대충 얹어 쌈짓돈으로 썼는지도 반드시 함께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추 장관이 정치혁신을 위해 좋은 제안을 한 것 같다”며 “정치자금으로 딸 식당에서 스파게티를 먹고, 아들에게 소고기를 사준 어머니의 마음을 들킨 적이 있다”고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계속해서 “‘딸 식당이라고 공짜로 먹을 수 없지 않느냐’던 (추 장관의) 항변, 맞는 말”이라며 “공금(公金)도 본인이 쓰면 ‘공돈’이 되는 사회, 자정의 칼바람은 그래서 더더욱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재차 “공사 분간도 제대로 하지 못한 법무부 장관과 문재인 정부는 ‘추미애발(發) 나비효과’, ‘제 발등 찍기’가 무엇인지 이번에 또 한 번 실감하게 될 것”이라고 부각시켰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