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이삼 이스타 노조위원장 만난 김종철 “더욱 노력하겠다”

URL복사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30일 이스타항공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16일째 단식 투쟁을 이어가던 중 건강악화로 지난 29일 입원한 박이삼 이스타항공 노동조합 위원장과 만났다.

 

박 위원장은 김 대표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 연설 사전 환담회에서 ‘정의당이 소금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고 발언한 것을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했다”고 운을 뗐다.

 

박 위원장은 “정의당의 역할이 정말 소금과 같다”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적절한 인수자가 있어야 한다고 얘기했는데 실제로 그런 흐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책임있게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대표는 “오늘 면회를 온 것은 코로나19 위기에 노동자들의 삶에 대해 각 정당들의 책임있는 대응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 대표도 박이삼 위원장의 문병을 와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역시 이스타항공 농성장에 들러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한 만큼 면회를 와서 어떻게 책임질 지에 대해 논의했으면 하고, 그렇게 되도록 정의당이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박 위원장은 계속해서 “이상직 의원이 조금이라도 책임감이 있다면 이전에 약속한 지분 헌납을 확실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위원 촉구에 김 대표는 “정부의 지원이 조금만 있다면 코로나 위기 후에는 분명히 좋아질 것이고, 이러한 사실을 정부와 국민들께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