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애도인 듯 애도 아닌 듯… 이낙연의 ‘이건희 애도 글’ 논란

URL복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에 따른 애도 글을 올렸으나, 네티즌들의 비난을 샀다. 이 대표의 애도 글 중 일부 표현이 여론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 것이다.

 

우선 이 대표는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께서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고 밝혔다.

 

그러나 애도 글을 통해 “그러나 고인은 재벌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치셨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기셨다”고 이 회장의 단점을 부각시켰다.

 

이 대표의 이러한 애도 글에 대해 일부 네티즌은 반발했다. 어떤 네티즌은 “마지막까지 단점을 거론해야 했나”라고 이 대표 글에 아쉬움을 표했다.

 

또 다른 네티즌 역시 “안 하니만 못한 애도였다”며 “민주당에서 온갖 불법비리 저지른 사람들이 죽었을 땐 ‘고인 모독 하지 말라하지 않았나’” 등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이낙연 대표의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애도 전문이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님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

 

고인께서는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습니다.

 

그 결과로 삼성은 가전, 반도체, 휴대폰 등의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습니다.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같은 고인의 여러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습니다. 우리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 주었습니다.

 

그러나 고인은 재벌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치셨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기셨습니다.

 

고인의 혁신적 리더십과 불굴의 도전 정신은 어느 시대, 어느 분야든 본받아야 마땅합니다.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랍니다.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하며, 삼가 명복을 빕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