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상근 이사장’에게 억대 편의 제공한 인천대

URL복사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가 국민의 혈세로 비상근 이사장에게 수천만원의 업무추진비와 차량, 운전기사 및 유류비 등 억대에 달하는 지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인천대는 최근 4년(2017년부터 올해 8월 기준)동안 2명의 이사장에게 업무추진비 6300만원, 차량 렌트 및 유지비(기사포함) 1억8000만원 등 총 2억4000만원 상당의 편의를 제공했다.

 

업무추진비의 상당액은 인천이 아닌, 서울소재 힐튼·롯데호텔 등 고급호텔 음식점에서 사용됐다.

 

특히 서울에서 사용한 업무추진비는 전 국회의원, 장관, 기업인, 정치평론가 등에게 사용됐는데 이는 이사장이 본인 정치하는 데 대학교 업무추진비를 사용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인천대는 지난 2013년 법인화 이후 총장이 이사장을 겸직하다가, 2017년부터 이사장을 별도로 임명하기 시작하면서 업무추진비 등을 지급해왔다.

 

인천대는 업무추진비 지급의 법적 근거에 대해선 “‘이사장의 활동비’라며 자체 규정을 들어 ‘이사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이사장에 업무추진비를 지급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지난 4년동안 이사장에게만 지급된 이사회 회의 참석수당만 해도 총 2000만원에 이르는데 추가로 업무추진비까지 주는 것은 과도한 혜택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인천대와 동일하게 국립대학법인으로 운영되는 서울대학교의 경우 비상근 이사장이 업무추진비는 물론 관용차량도 지급받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올해 인천대에 출연한 국비 예산이 950억원에 달하는데 자체규정을 입맛대로 해석하여 교육에 쓰여질 국민의 세금이 낭비되고 있다”며 “예산 편성의 적절성 여부에 조사를 실시하고 환수여부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