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법무부 "박순철 후임 남부지검장에 이정수 임명"

URL복사

이 지검장 엄중한 시기에 검사장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 느껴
수사 중인 모든 사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할 것

 

(시사1 = 황성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22일)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라며 사표를 낸지 하루만에 이정수(51·사법연수원 26기)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남부지검장으로 임명 했다.

 

23일 추미애 장관은 인사 발령에서 신임 이 남부지검에게 검사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법무부와 대검, 정치권으로부터 독립하여 신속하고 철저히 진실을 규명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이 신임 남부지검장은 "엄중한 시기에 서울남부지검장 검사장의 직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현재 수사 중인 모든 사건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대검에서 윤 총장의 핵심 참모 역할을 했던 이정수 신임 지검장은 이제 윤 총장의 지휘 없이 ‘라임 의혹’ 수사를 총지휘하게 됐다. 

 

이 지검장은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사법학과, 연세대 법무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그는 1994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고, 대검 정보통신과장,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ㆍ2부장, 법무부 형사사법공동시스템운영단장,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등을 지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