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G전자, 밀라노서 유럽 첫 쇼룸 오픈

URL복사

LG전자가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을 열고 빌트인 본고장인 유럽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현지 시간 22일 이탈리아 밀라노의 피아차 카브르 광장에 지상 2층, 지하 1층, 연면적 1100㎡ 규모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밀라노 쇼룸을 오픈했다.

 

쇼룸 인근의 브레라 구역은 매년 밀라노 디자인 위크가 열리고 유동 인구가 많은 관광명소다.

 

LG전자는 2018년부터 초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브랜드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앞세워 유럽 빌트인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유럽 명품 가구사 ‘불탑’, ‘발쿠치네’, ‘아클리니아’ 등과 협업하고 있다. 이들 회사는 유럽 주요 국가에 300여개가 넘는 전시장을 운영하고 있다.

 

유럽은 밀레, 가게나우 등 정통 빌트인 브랜드의 본고장으로 주방 면적이 좁아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려는 고객들의 니즈가 크다.

 

따라서 가전과 가구를 일체감 있게 설치할 수 있는 빌트인에 대한 수요도 높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유럽 빌트인 시장은 2019년 기준 약 209억불 규모이며 글로벌 시장 가운데 38%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LG전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철학인 ‘요리에 충실하다(True to Food)’에 맞춰 ‘테크니큐리안(Technicurean)’을 위한 쇼룸을 완성했다. 테크니큐리안은 기술(Technology)과 미식가(Epicure)의 합성어이며 새로운 기술을 추구하는 미식가를 뜻한다.

 

LG전자는 거래선, 건축가, 디자이너 등 핵심 고객들을 밀라노 쇼룸에 초청해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만의 차별화된 성능과 디자인을 직접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