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 신규확진 155명 이틀째 ‘세 자릿수’

URL복사

 

요양병원, 요양시설, 재활병원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3일 신규 확진자 수는 150명대까지 올라섰다. 지난 22일(121명)에 이어 이틀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150명대 신규 확진자는 지난 9월 11일(176명) 이후 42일 만에 최다 기록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5명 늘어 누적 2만5698명임으로 집계했다. 이는 지난 22일보다 34명 더 많아진 수치다.

 

이날 신규 확진자 155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38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04명)에 이어 또다시 1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17일(145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이기도 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9명, 경기 98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121명이다. 특히 경기 지역 신규 확진자는 100명에 육박해 수도권의 집단발병이 본격화했던 지난 8월 말 수준과 비슷했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5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7%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