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핵심은 지역균형 뉴딜"

URL복사

뉴딜 투자 160조 가운데 75조원 지역균열 뉴딜 투자

 

(시사1 = 윤여진 기자)한국판 뉴딜 사업 투자 규모 160조원 가운데 75조원을 지역균형 뉴딜 사업에 투자 하기로 했다.  또 136개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은 이와 별개로 자체뉴딜 사업을 추진한다. 정부는 이 같은 사업을 위해 세금 지원과 투자심사 면제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열고 "튼튼한 안전망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에 더해 한국판 뉴딜의 핵심 축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정부는 지역균형 뉴딜 분과를 신설하고 각 광역시·도의 부단체장이 참석하는 시도뉴딜 추진단을 꾸리기로 했다. 지자체 주도형 뉴딜사업은 지자체가 자체 재원과 민간자본으로 발굴·추진한다. 전남 신안 해상풍력단지, 강원의 수소 융·복합 클러스터 등 현재 총 136개 지자체가 지자체 주도형 뉴딜사업을 계획 중이다.

 

공공기관 선도형 뉴딜은 각 지역 소재 공공기관이 지역 특색에 맞춰 발굴한 사업들이다. 에너지 공공기관들이 추진하는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가스공사의 당진 LNG 생산기지 스마트팩토리 등의 사업이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역균형 뉴딜 추진방안으로 ▲지자체 주도형 뉴딜사업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중 지역사업 ▲공공기관 선도형 뉴딜사업 등으로 구성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