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호정 의원 "삼성전자 간부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수시 출입"

URL복사

법과 정의의 관념 어긋나는 어떠한 관행도 용납하지 않을 것

 

(시사1 = 윤여진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7일 삼성전자 간부 한 사람이 한 언론사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얼마 전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관련 민원을 접수하고, 사실 확인을 위해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다"며 "증인 신청 이후, 저희 의원실의 확인 절차 없이 삼성전자 관계자가 매일같이 찾아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부사장은 상생협력센터장이기 때문에 직무관련성이 가장 높고, 책임 있는 답변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오늘 철회됐다. 증인을 신청했던 저와는 아무런 상의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류 의원은 "초선 의원으로서 , 첫 번째 맞는 국정감사 첫날부터 정망의 국회를 경험하고 이 자리에 섰다"며 "먼저 국정감사을 떠나 기자회견에 임할 수밖에 없는 지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부터 올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준비하고 있는 의제에 대해 묻거나, 자신들의 입장을 전하는 자연스러운 대관 업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류 의원실에서 출입 경위를 알아 본 결과 "한 언론사의 기자출입증을 가지고 의원회관에 들어온 것"이였다며 "류 의원실 보좌진은 국회 출입기자 명단에서 해당 간부의 이름을 쉽게 찾을 수 있었고, 뉴스 검색을 통해 전 새누리당 당직자였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류 의원은 '낯설고 새로운 정치'를 여러 번 약속했다"며 "국민의 대표로서, 대한민국 헌법기관으로서, 법과 정의의 관념에 어긋나는 어떠한 관행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좋은 게  좋은 거라는 식'으로 이뤄지는 모든 관례를 거부하겠다"며 "앞으로 남은 기간 국정강사에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