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장애인 울린 그 정책들에 변화를’… 與 '작은 영웅'의 호소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장’에 출사표를 낸 김영웅 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부위원장 겸 한국장애인식개선교육원 원장이 6일 열린 ‘온라인 합동연설회’ 때 ‘장애인정책 개선 적임자’를 부각시켜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에서 열린 합동연설회 때 “지방선거에서 전국에 있는 장애인 당선자들이 100명 이상 선출되도록 해야 된다”며 “이를 위해서 먼저 저부터 장애인위원회 대표자로써 선거를 총괄 관리하고 모든 지역과 비례대표에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모든 후보들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말씀을 전해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장애인과 함께 하는 정당이어야 한다”며 “활동지원 서비스 만 65세 연령제한 폐지, 누가 할 수 있나, 사회복지 종사자들의 비현실적 임금 여건, 누가 끌어 올릴 수 있나, 자립생활센터의 법적 지위 향상, 누가 만들 수 있나, 여러분과 함께 장애인이 주인이 되는 정책의 핵심으로 우뚝 서겠다”고도 했다.

 

김 부위원장이 ‘장애인정책 개선’을 부각시키는 이유는 그의 정치행보와 연관이 깊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캠프 장애인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난 전당대회 땐 이낙연 당대표 후보 장애인특보단장을 각각 역임했다. 당시 경험을 살려 개선이 필요한 장애인제도에 변화를 도모하려는 셈이다.

 

김 부위원장의 이러한 호소는 지난달 29일 SNS를 통해 공개된 ‘전국장애인위원장 출마 선언 전문’에서도 등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저는 우리 장애계 모두와 함께, 장애계 3대 화두인 장애인등급제와 부양의무제 폐지, 탈시설 정책의 현실화를 앞당기겠다”고 부각시켰다.

 

이어 “아울러 대선 공약인 국가장애인위원회 설치로 UN장애인권리협약이 조속히 실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뿐만 아니라 김 부위원장은 지난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저는 차기 지방선거의 지역구 기초단체장 또는 지역구나 비례대표, 지방의원 선거를 염두에 두고 출마한 게 아니다”라며 선당후사의 정신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오로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2022년 대선승리, 차기 지방선거 장애인 당선자 100명 시대를 여는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 일에 헌신하고자 출마했다”고 설명을 더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