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의힘 “국민은 강경화 장관의 진심어린 사과를 원해”

URL복사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5일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가족과의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고 성묘마저 하지 못한 국민들은 추석 연휴 들려온 소식에 또다시 허탈감과 분노를 느껴야 했다”고 최근 불거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 요트 여행을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장관의 배우자는 공직자가 아니지만, 국민 모두가 애써 지키는 정부 지침을 보란 듯 ‘나는 괜찮다’며 예외규정을 둔다면 국민들이 이를 어떻게 볼 것인가”라고 이렇게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강 장관 배우자는 ‘코로나가 하루 이틀 안에 없어질 것이 아니잖나’라고 했다”며 “‘내 삶을 사는 건데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느냐 때문에 그것을 양보해야 하느냐’고 오히려 항변하니 어안이 벙벙해질 따름”이라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과거 강 장관은 ‘사생활이 절대적 권리가 아니다’라며 정부의 방역 조치에 비협조적인 일부의 행태를 비판한 바”라며 “결국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지만 국민들에게만 책임과 희생을 감내하라고 하는 행태는 특정계급의 이율배반적 태도로 밖에 해석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계속해서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재정비할 것은 재정비해야 한다”며 “나를 지키고, 남을 위하는 마음으로 고통을 이겨내는 우리 국민들의 선진의식은 정치권과 현 정부가 반드시 보고 배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