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민의당 “北통지문서 ‘진정한 사과의 의미’ 찾아볼 수 없다”

URL복사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25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북한의 입장에 대해 정부는 강력하게 대응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안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북한이 보내온 통지문에서는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찾아볼 수 없다”고 이렇게 촉구했다.

 

이어 “북한 당국이 경위 조사를 통해 해상경계근무 규정이 승인한 행동 준칙에 따라 당연한 행동을 하였다는 통지문의 내용은 가해자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계속해서 “우리가 통지문을 통해 명백하게 알 수 있는 건 북한군이 일반인에게 총격을 가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 정부는 가해자의 해명에 안도감을 느껴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북측 해명과 별개로 대통령의 안이한 대응과 군의 실망스러운 작태는 용납될 수 없다”고 부각시켰다.

 

안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의 통지문과 다른 군의 발표 내용에 대한 명명백백한 해명과 함께 북측에 책임자에 대한 처벌 및 재발 방지에 대한 대책을 엄중히 요구해야 한다”고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