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與이상직 탈당 행보에… 국민의당 “즉각 사퇴가 답”

URL복사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25일 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사태에 대한 책임으로 탈당을 감행한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정의로운 처신은 탈당이 아닌 즉각 사퇴”라고 촉구했다.

 

안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국민이 북한에 살해당하여 온 나라가 충격에 휩싸인 혼란한 틈을 슬쩍 비집고 자신을 향한 언론과 국민의 관심을 적절히 피하는 절묘한 타이밍을 찾아 한국 정치인으로서 선수다운 면모를 보였다”고 운을 뗐다.

 

안 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당 당직을 내려놓겠다는 윤미향 의원이나, 얼렁뚱땅 잠시 탈당한다는 이상직 의원의 행태는 잠시 당을 떠나 지금의 불편함을 모면할 생각이라면 큰 오산”이라고 강조헀다.

 

그는 재차 “이 의원은 창업자로서, 최대주주로서 진심으로 책임을 통감했다면. 회사를 위해 헌신한 직원들이 대량 해고로 길거리에 내몰리게 된 상황에 최우선적으로 직원들에게 사과했어야 했다”고 했다.

 

이어 “자신을 위한 변명을 늘어놓기보다 불투명해진 삶 앞에 망연자실한 모습을 하고 있을 직원들을 위해 더 일찍 용기 있게 결단하고 해결하려는 모습을 보였어야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국회의원은 국민을 대신하여 국정을 수행을 위임받은 자”라며 “일반 국민 그 누구보다 도덕적 행실로 모범을 보여야 하고, 자신의 사익보다 다수의 공익을 더 소중히 여기는 자들로 채워져야 우리정치가 더 이상 후퇴하지 않고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안 대변인은 계속해서 “사퇴만이 작게나마 자신의 부끄러움과 당의 부끄러움까지도 씻어내는 길”이라고 부각시켰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