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다시 빨간불 켜진 코로나...신규 확진자 이틀연속 세자릿수

URL복사

 

 

어렵게 100명 이하로 떨어졌던 신규확진자가 다시 세자릿수로 늘어나면서 방역 예방에 빨간불이 켜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을 넘어 전국 곳곳에서 다시 고개을 들면서 24일 신규 확진자 수가 125으로 증가했다.

 

이 같은 추세는 전날(110명)에 이어 이틀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하며 신규 확진자 규모도 다소 커졌다.

 

특히 인구 이동이 많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에서 확진자 수가 줄어들긴 커령 다시 세 자리수로 늘어나자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5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중 해외유입이 15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43명, 서울 39명, 인천 10명 등 수도권에서만 9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같은 확진자 수는 전날(73명)보다 19명이 늘어난 100명에 육박한 수준이다.

 

수도권 외 전국에서는 부산 7명, 강원·경북 각 2명, 대구·대전·충북·충남·전북·경남·제주 등에서 각 1명씩 확진됐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수도권에서 97명의 확진자가 나와 신규 확진자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광주와 울산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확진다가 모두 나왔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