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덕흠 "국민의힘 탈당 선언...당에 부담 주지 않을 것"

URL복사

 

(시사1 = 윤여진 기자)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국토위원회와 안전행정위원회 위원 당시 가족건설사들이 수천억대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과 관련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을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국민의힘을 떠나려 한다"면서  "당에는 더 이상 부담 주지 않게 당적을 내려놓는 것이 맞다는 판단을 스스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의혹에 대해 어떤 부정 청탁이나 이해충돌방지법에 위반되는 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감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 또 "현 정권의 부정 기류에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 탈출 시도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지적하고 싶다"며 "무소속 의원입장에서 부당한 정치공세에 맞서서 끝까지 진실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