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1만 5천명에 우리 농산물 추석 선물"

URL복사

전남 담양의 대잎술 , 충북의 홍삼양갱, 강원 원주 건취나물 등

 

(시사1 = 윤여진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추석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등 각 분야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하여 헌신하는 분들과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 5천여 명에게 우리 농산물로 구성된 추석 선물로 보낼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문 대통령 부부는 선물속에 동봉된 인사말에서 "어려운 시기, 이웃을 먼저 생각해 주시고 서로 위로하며 격려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우리에게 만남만큼 소중한 것은 없고 평범한 날들이 우리 곁에 꼭 돌아올 것"이라고 적었다.

 

또 한 분 한 분을 걱정하며 방역과 재난복구, 민생경제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작은 정성을 담아 가족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썼다.

 

올해 추석 선물은 전남 담양의 대잎술과 충북의 홍삼양갱, 강원도 원주의 건취나물, 경남 거재의 표고채, 제주의 건고사리 등 각 지역의 특산물 셋트로 구성했다.

 

청와대는 그동안 명절을 앞두고 영풍문 2층에서 개최해오던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운영하였으며 우리 농산물의 판매 촉진과 소비 확대에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