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기 옴부즈만, 기업민원 보호문화 공공기관에 정착

URL복사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21일 한국수력원자력 경주 본사에서 개최된 ‘한국수력원자력 기업민원 보호 헌장 선포식‘에 참석했다.

 

선포식에는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과 정재훈 한수원 사장, 한수원 동반성장협의회 협력 중소기업인 ‘나다’, ‘태원인더스트리’, ‘와이피피’ 주요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수원은 이번 선포식을 계기로 민원을 제기한 협력 중소기업이 받을 수 있는 불이익과 차별을 철저하게 차단하고 소통과 신뢰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중소기업 옴부즈만과의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 규제애로 해소 등 정부 정책 이행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그간 기업은 일종의 을로서 인허가와 처분 권한을 가진 정부기관의 소극행정과 차별 등을 우려해 규제개선 및 애로 건의를 포기하는 사례가 많았다.

 

이는 규제개혁과 적극행정을 가로막는 주요 장애물로 여겨지기도 했다.

 

박주봉 옴부즈만은 “앞으로 기업민원 보호ㆍ서비스 헌장이 모든 공공기관에서 제정ㆍ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에는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헌장 이행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공공기관들과 함께 기업인들이 합당한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