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래에셋생명, ‘온라인 미니암보험’ 4000건 돌파

URL복사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 미니암보험 시리즈가 신계약 4000건을 돌파했다.

 

미래에셋생명은 17일 “작년 10월 출시한 ‘온라인 잘고른 여성미니암보험’과 2020년 5월 출시한 ‘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의 합산 판매 건수가 4000건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온라인보험 시장에서 가장 빠른 추세다.

 

이 상품의 흥행 요인은 압도적으로 낮은 보험료다. 단 몇백원으로 주요암을 모두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에 소비자들은 주목했다.

 

▲‘온라인 잘고른 여성미니암보험’은 여성이 걸리기 쉬운 3대암인 유방암, 갑상선암, 여성생식기암에 대해 30세 기준 월 1000원의 매우 저렴한 보험료로 최대 500만원을 보장한다.

 

▲‘남성미니암보험’은 30세 남성 5년 보장 기준 월 250원이라는 믿기지 않는 보험료로 위암, 폐암, 대장암, 전립선암, 간암 등 남성 5대 암을 1000만원 보장한다.

 

두 상품 모두 가입연령 또한 20세부터 50세까지 고른 연령대에서 가입할 수 있다.

 

두 상품은 출시 직후 시장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여성미니암보험’은 출시 첫 달에만 400건이라는 판매 성과를 달성했다.

 

2020년 5월 판매를 개시한 ‘남성미니암보험’도 보름 만에 500건을 돌파하며 역시 큰 인기를 끌었다.

 

실제 가입한 고객의 반응도 좋다. 유선 상담 내용을 들여다보면 가족 단위로 배우자와 자녀들의 가입 문의가 많았다.

 

남성 미니암을 알아보던 고객이 여성 미니암까지 함께 가입하는 사례도 눈에 띈다.

 

넓은 보장 범위에 비해 매우 저렴한 보험료로 보험료가 제대로 계산된 건지 사실 여부를 묻는 문의도 발생하는 등 많은 고객이 이 상품을 찾았다.

 

구원회 미래에셋생명 디지털혁신부문 대표는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 미니암보험은 저렴한 가격으로 가장 발병률 높은 암을 콕 집어 보장하는 상품”이라며 “이미 암보험이 있거나 필수 암보장만 부담 없는 보험료로 대비하려는 고객들이 이 상품으로 부족한 보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