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점단체 "2차 재난지원금 제외, 생계대책 마련하라"

URL복사

청와대 분수대 앞 기자회견

노점상 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재난시대에 노점상과 도시빈민들의 생계대책’을 요구했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전국노점상총연합, 민중공동행동은 15일 2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점상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차 재난지원금은 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피해 받은 사람들에게 선별 지원한다고 했다”며 “ 하지만 정작 '을'중의 '을'인 노점상(미등록 영세상인)들에게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점상도 사회구성원이고 대한민국 국민인 만큼 생계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최을상 전국노점상총연합회 의장은 “일관성 없는 2차 재난지원금 정부방침에 분노한다”밝혔고, 최영찬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노점상들에게 장사를 쉬게 요구했지만 재난 지원에선 배제했다”고 밝혔다.

 

박석운 진보연대 대표는 “기가 막힐 지경”이라며 “촛불정부가 도대체 제 정신이냐, 가장 가난한 사람들인 노점상들에게도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