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호영 "통신비 2만원 지급...통신사에 1조원 주겠다는 것"

URL복사

1조원 가까운 돈 의미 없이 쓰는 것...'독감 백신' 무료 예방접종 해야

 

(시사1 = 윤여진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정부의 13세 이상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방침에 대해 "재정이 어려운 상황에서 제정신으로 할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1조원 가까운 돈을 큰 의미 없이 쓴다는 것"이며 "그 돈으로 전 국민에게 독감백신 예방접종을 무료로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통신비는 증가하지 않았는데 1조원 가까운 돈을 통신사에 주겠다는 것"이라며 "최근 이동통신사 매출액 영업이익 현황을 보면 통신비는 줄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에서 바로잡아야 한다"며 "그렇게 쓸 돈이면 저희가 주장한 '독감 백신'을 전 국민이 무료 예방접종을 하자는 제안이 많이 들어 온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