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엘리베이터, 원격 관리서비스 HRTS 4만대 돌파

URL복사

 

현대엘리베이터는 9일 “자사가 운영하는 엘리베이터 원격 관리서비스 HRTS가 4만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동사가 유지 관리하는 전국 16만 대의 엘리베이터 중 25%에 달하는 수치다.

 

HRTS는 엘리베이터에 장착된 센서가 365일 24시간 작동 현황과 주요 부품의 상태를 고객케어센터(HCCC)로 보내고, 이상 발생 시 자동 신고 접수, 원격 대응 및 유지관리 기사 배정을 진행해 신속한 고장 처리를 가능케 한 서비스다.

 

또 승강기 사용량이 적은 야간 등 고객이 지정한 시간에 원격 정밀 점검을 실시해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이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현장 방문을 줄이고도 세밀한 점검을 할 수 있으며 법적으로도 격월 또는 분기 방문 점검을 허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운행 거리, 운행 횟수 고장 처리 이력 등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사전예방으로 고장을 최소화함으로써 제품 수명 연장과 함께 승강기의 효율적인 관리도 가능하다.

 

지난 2013년 출시된 HRTS는 2016년 말 2만대를 돌파한 후 매년 5000여 대씩 꾸준히 늘어왔다. 2019년 처음으로 연간 6000대를 돌파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유지관리가 용이하고 사전 예방을 통한 운영효율이 높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서울드래곤시티(용산호텔), 송도G타워, 롯데월드몰 등 랜드마크 빌딩은 물론 주상복합건물, 아파트 등 다양한 현장에서 폭넓게 채택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