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한카드, 과기부 주관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자로 선정

URL복사

 

업계 최초로 개인사업자 CB(신용평가) 사업을 진행 중인 신한카드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또다시 발 벗고 나섰다.

 

신한카드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지원사업에 소상공인 분야의 실증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마이데이터 사업이란 ‘개인의 데이터 주권’을 인정, 개인 본인과 관련된 데이터를 개인 스스로 제공하고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참여 기업들이 상품·정책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과기부는 마이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해 3월부터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과제 공모를 진행, 의료·금융·교통·생활 및 소상공인 5개 분야에서 8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신한카드가 참여한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실증 사업은 참여기관이 보유한 매출·상권·부동산 거래정보에 소상공인이 직접 제공하는 권리금· 임대료 등 데이터를 통합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되었던 소상공인 대상 맞춤형 신용평가를 실행하고, 대출 중개 기능을 통해 고객에게 유리한 조건의 금융 서비스를 추천·제공하겠다는 복안이다.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은 소상공인 연합회를 주축으로 제로페이 운영사인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전국 공인중개사 데이터 보유기관인 ‘코렉스플래닝’ 등 7개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사업 영위를 위해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모색하는 등 금융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경제 가속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한금융그룹의 네오(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 프로젝트와 연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혁신적 금융을 선도함으로써 금융의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