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野 “함박웃음 황운하… 언론 탓 그만하고 팔 걷고 일해야”

 

윤희석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31일 논평을 통해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결국 사과했다”며 “지금이라도 본인의 과오를 인정한 것은 환영하나 사과의 내용을 보면 썩 개운한 것만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윤 부대변인은 “지역구 수해 뉴스가 나오는 걸 알면서도 일부러 활짝 웃으며 사진을 찍은 건 아닐 것”이라고 이렇게 지적했다.

 

윤 부대변인은 “가벼운 마음으로 사진을 공유했을 텐데 그걸 언론이 그냥 지나치지 않았을 뿐”이라고도 했다.

 

이어 “억울해할 부분도 있겠으나 그건 어쩔 수 없는 본인의 몫”이라며 “국회의원 아닌가”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국민이 불편해 하는 것은 사진이 아니다”라며 “반발부터 하고 보는 그 오만함이 보기 싫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지만 학교도 아닌 의정 단상이 개인적 성숙의 장이 돼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재차 꼬집었다.

 

그는 그러면서 “황 의원 본인이 한 말이니 힘 넘치는 집권 여당 의원으로서 바로 지금부터 제대로 실천하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