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재부 차관 “6월 경제지표 개선조짐 뚜렷”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31일 6월 산업활동동향에 대해 “생산·지출 측면의 모든 구성지표가 좋아지는 등 개선 조짐이 한층 뚜렷해졌다”면서 “3분기 경기 반등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차관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이렇게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발표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대해 “6월 동향에서는 생산·지출 측면의 모든 구성지표가 증가하는 등 그간 속보지표, 심리지표 등에서 엿보였던 개선 조짐이 한층 뚜렷해 지고 있다”며 “3분기 경기반등의 가능성을 더욱 높이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전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4.2% 증가해 6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 경기동행지수(순환변동치)와 선행지수(순환변동치)도 5개월 만에 동반 상승 전환됐다.

 

김 차관은 “미국이나 독일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를 보면 한국이 다른 나라에 비해 얼마나 선방했는지를 수치로 명확히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전기 대비 2분기 성장률은 -9.5%를 기록했다. 이는 1947년 통계작성 이후 최악의 마이너스 성장이다. 독일 역시 전기 대비 -10.1% 성장률을 기록했다. 1991년 통계작성 이래 최저 수치다.

 

김 차관은 “위기 극복을 위해 공급된 풍부한 유동성이 생산적인 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민자사업, CVC 제한적 허용 등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고 한국판 뉴딜 펀드 조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