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문 대통령, 새 국세청장에 김대지 내정

 

문재인 대통령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를 새로 출범시키고, 장관급인 초대 위원장으로 윤종인 현 행정안전부 차관을 내정했다. 부위원장에는 최영진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을, 신임 국세청장에는 김대지 현 국세청 차장이 내정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장에 내정된 김대지 차장은 1967년생으로 부산 내성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6회 출신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때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또 그는 중부청 조사2국장, 서울청 조사1국장, 국세청 부동산거래관리과장 등을 거쳤다.

강 대변인은 김 차장이 "국세청에서 20여 년 근무해 현장 경험이 풍부하고 국세 행정 전반을 이해하고 있으며 업무기획력, 추진력을 함께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세 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욱 높여 국민 신뢰를 제고하고 국세행정 혁신을 통해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임 국세청장은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임명될 예정이다.

 

 

장관급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으로 내정된 윤종인 차관은 1964년생으로 서울 상문고, 서울대 서양사학과, 서울대 행정학 석사, 미국 조지아대 행정학 박사 출신이자. 

첫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으로 내정된 윤 차관은 행정고시 31회 출신으로,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 행자부 차관 등 줄곧 행안부에 몸담아 왔다.  강 대변인은 윤 차관 내정 배경에 대해 "행정혁신 조직 지방행정 두루 경험한 전문가"라며 "문 정부의 핵심정책인 정부혁신 자치분권을 성공적으로 추진해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 재직 시 국정과제인 신기술 장비확산에 따른 개인정보보호체계 개선과 국제협력 강화에 기여해왔다"면서 "새로 출범하는 위원회를 조기에 안착시켜 우리의 개인정보 보호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개인정보 보호와 활용을 조화롭게 이끌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차관급인 부위원장에 내정된 최영진 단장은 1967년생으로 부산진고, 서울대 지리학과, 서울대 행정학 석사, 미국 위스콘신대 행정학 석사 출신이다. 그는 행시고시 36회 출신으로 공직사회에 입문해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보호국 조사기획총괄과장,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장, 대통령 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선임행정관 등을 거쳤다.

 

강 대변인은 최 단장에 대해 "정보통신‧방송분야의 보직을 두루 거친 전문가로 업무 전문성과 추진력이 뛰어나 맡은 업무를 끝까지 완수한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여 개인정보보호체계를 발전시키고 합리적 규제를 통한 신산업 육성 지원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신임 위원장과 부위원장은 위원회가 출범하는 8월 5일에 맞춰 임명될 예정이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