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있었다? 없었다? 한동훈·정진웅 몸싸움에 말 바꾼 중앙지검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부장검사가 지난 29일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한 검사장과의 몸싸움이 발생했다는 의혹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 과정에서 중앙지검은 당초 두 검사의 몸싸움 의혹이 있던 날 입장문을 내고 “피압수자(한 검사장)의 물리적 방해 행위 등으로 인해 담당 부장검사(정 부장)가 넘어져 현재 병원 진료 중”이라고 밝혔으나, 영상 및 진술 등을 통해 한 검사장의 공무집행방해 행위가 없던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물리적 행위를 한 검사장이 했다는 당초 입장문과 거리를 보인 셈이다.

 

한 검사장은 몸싸움 의혹이 있던 날 입장문을 통해 “정 검사로부터 법무연수원 압수수색 절차 과정에서, 일방적인 신체적 폭행을 당했다”며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고 주장했다. 독직폭행은 검사나 경찰 등 수사기관이 수사 과정에서 권한을 남용해 피의자를 다치게 하는 것을 뜻한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의 실수는 문재인을 친구로 둔 것이고, 윤석열의 실수는 문재인의 말을 믿은 것”이라며 “한동훈의 실수는 문재인의 말을 믿은 (윤석열) 총장의 명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진웅의 실수는 검사가 된 것”이라며 “그 나이에 소파 넘어 ‘플라잉 어택’이 가능하신 분이라면 UFC로 나가 국위를 선양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