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동훈·정진웅 검사 몸싸움 의혹… 野 “추미애가 조치해야”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30일 “지난 29일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압수수색 중 수사팀장인 정진웅 부장검사가 한동훈 검사장을 물리력으로 제압하며 몸싸움까지 벌였다고 한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한 검사장이 변호인과 통화를 위해 허락을 받고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푸는 과정에서 정 부장이 탁자를 뛰어넘어 한 검사장을 넘어뜨리고 얼굴을 찍어 눌렀다고 한다”고 이렇게 밝혔다.

 

배 대변인은 “수사팀은 ‘한 검사장이 증거인멸을 시도하려는 정황이 있어 제지하려 했다’고는 하지만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며 “정 팀장이 병원에 누워있는 사진을 언론에 공개하는 모습 역시 국민들 입장에서는 눈살을 찌푸리게 할 뿐”이라고도 했다.

 

그는 또 “수사팀의 과도한 판단만으로 증거인멸로 단정 짓고 물리적 반항이 없었음에도 폭력을 행사한 것이라면 법의 상식을 넘어서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하긴 검찰수사심의위마저 ‘수사중단, 불기소’ 권고를 했으니 수사팀이 얼마나 조급했을지 짐작이 간다”고 부연했다.

 

그는 계속해서 “범죄자들을 잡아야 할 분들이 백주대낮에 육탄전을 벌였다. 선량한 국민은 법의 마지막 수호자를 도대체 어떻게 믿을 것인가”라고 우려했다.

 

그는 “인사권자인 추미애 법무장관은 이처럼 무도한 상황에 어떻게 조치할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