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AI·빅데이터 기술로 맞춤형 수학·과학 교육한다

 

정부는 지능정보화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개인별 맞춤형 수학·과학 콘텐츠, 로봇·항공우주 프로그램 등을 개발하고, 인재 양성을 위한 민관 합동 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지난 29일 ‘제1기 수학·과학 교육 발전협의체(이하 협의체)’ 발족식과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처음 발족한 제1기 협의체는 교육·과학기술·산업계 등의 전문가 27인으로 구성했으며, 내년 6월 말까지 협업 과제 추진을 위한 역할을 할 예정이다.

 

제1차 회의에서는 학생들의 수학·과학 교육에 대한 생각과 바램을 영상으로 듣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에 기반한 개인별 맞춤형 교육 등 미래형 수학·과학 학습을 학교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학교와 전문기관 간 연계 체제를 마련해 정부출연연구기관, 대학 등을 활용한 실험·실습 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두 부처는 올해 연말까지 이번에 논의한 내용을 구체화하여 실제적인 협업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미래형 수학·과학 교육으로의 혁신을 위해 두 부처와 민간의 도움으로 발족한 이 협의체가 우리 아이들이 더 큰 역량을 펼치고, 행복해지는 다양한 길을 지혜롭게 모색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장관은 “이번 협의체는 새로운 수학·과학 교육 생태계 조성을 위해 두 부처가 협력의 장을 마련했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면서 “첨단 과학기술을 활용하여 온·오프라인 교육을 연계하고, 과학기술계 현장의 자원을 활용해 학생의 창의성과 잠재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수학·과학 교육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