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사전계약 첫 날 2만3006대 돌파

 

기아자동차는 29일 “28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 4세대 카니발의 계약 대수가 단 하루 만에 2만3006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3월 출시한 ‘4세대 쏘렌토’가 보유하고 있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8941대를 무려 4065대 초과 달성한 것이다.

 

특히 이번 사전계약 실적은 국내 자동차 산업 역사상 최단 시간/최다 신기록이며 미니밴 차급에서 이러한 기록을 달성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기아차는 “미니밴의 전형성을 뛰어넘은 디자인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사람과 사람, 차와 사람을 서로 연결하고 케어하는 여유로운 프리미엄 공간으로 4세대 카니발을 완성한 것이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추첨을 통해 총 100명에게 코베아 차박 캠핑용품 세트, 12.3인치 UVO 내비게이션 무상 장착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카니발 프리미엄 라이프 체험단’을 모집하고 선발된 총 12명의 소비자 인플루언서에게는 7일 동안 신형 카니발을 시승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