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기협 "언론사주 담합구조, 포탈 뉴스 제평위 해체하라" 촉구

2일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성명 발표

(시사1 = 윤여진 기자) [한국인터넷기자협회 공동보도] 한국인터넷기자협회가 뉴스제목 조작, 기사형 광고 퇴출을 방치한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회장 김철관)은 2일 낮 ‘저널리즘 황폐화 포털 뉴스 제휴평가위원회를 해체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6월 12일 전국언론노조(위원장 오정훈)도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차라리 해체하라’고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성명을 통해 “이미 입점된 언론사들로 구성된 단체가 경쟁상대가 될 수 있는 다른 언론사의 입점 여부를 결정하고 심사권을 쥐고 있다”며 “더 심각한 문제는 입점된 언론사 자신들이 자신의 퇴출여부를 결정한다는 데 있다. 즉 기득권 언론사주들의 철저한 담합 구조로 배타적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무기관인 문체부와 언론진흥재단은 아무런 개선 노력 없이 제평위를 방치해 놓고 있다, 특히 신문법에 포털송고기사의 제목 수정을 임의로 할 수 없게 정해 놓고 이를 어기면 과태료를 부과하게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문체부는 포털기사 화면에 노출된 뉴스제목의 조작을 방치해 놓고 있다”며 “이러한 포털기사 뉴스제목 조작에는 연합뉴스, 뉴스1, 경제지, 전국일간지, 통신사 할 것 없이 가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신문법에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의 4대 준수사항이 있지만, 법령에도 없는 기형적, 기득권 담합구조로 만들어진 제평위는 무소불위, 법적 근거도 없는 언론사주 조직에 다름 아니다”며 “우리나라 저널리즘과 언론 윤리를 심각하게 후퇴시킨 포털 뉴스제휴평가위가 해체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저널리즘 황폐화 개선책 없는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 해체 ▲언론사주 기득권 담합 카르텔 제평위 해체 ▲독립된 언론시민단체, 미디어이용자 중심 포털뉴스 감시, 견제 기구 구성 ▲포털기사 뉴스제목 조작 언론사, 포털 방치하는 문체부는 즉각 실태 조사하여 과태료 부과 ▲문체부는 언론진흥재단의 反(반)저널리즘 기구 제평위 참여 과정, 활동 내역 전면 공개 등을 주장했다.

 

지난 6월 12일 전국언론노조도 성명을 통해 “무소불위의 ‘포털 파워’를 견제할 법·제도적 규제도 사실상 없다”며 “언론노조와 언론시민단체가 제평위의 심사과정, 회의록 공개 등 투명한 운영을 줄기차게 요구했지만 ‘공룡 포털’은 묵묵부답”이라고 밝혔다.

 

이어 “네이버와 카카오는 언론계와 시민단체의 정당한 요구를 묵살하지 말고 제평위 구성, 운영 방식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며 “제평위를 ‘포털 권력’ 유지용 호위단체로 전락시키지 말라, 사회적 책무를 안 지려 제평위 뒤에 숨지마라, 그럴 거면 차라리 제평위를 해체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