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EU "코로나 공조 강화...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에 지지"

(시사1 = 윤여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EU(유럽연합)와 30일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과 EU간 코로나 대응 공조 방안에 대해서논의했다.

 

문대통령은 이날오후 청와대에서 샤를 미셸 EU(유럽연합) 상임의장, 우르술라 폰 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날회담에서 코로나19 이동성 보장, 비관세 장벽 완화 등이 논의"됐으며 "양측은 코로나의 경제, 사회적 여파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이어 G20(주요 20개국) 등 국제사회의 경제 재건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한국과 EU는 먼저 코로나 대응 공조, 10주년을 맞이한 한국과 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 방향, 디지털, 환경,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방향으로 협력을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과 EU 간 보건, 경제 분야 등에서의 코로나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상호 공조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또한 양 정상은 한국 정부가 신속하고 투명하며 혁신적인 조치들을 통해 코로나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왔다면서 이를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한국 정부가 코로나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하고 있는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활용해 국제사회의 코로나 대응 노력에 기여코자 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들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유럽의약품청(EMA) 간 코로나 관련 '임시 비밀유지약정' 체결을 비롯해 한-EU 보건당국 간 정보 공유 협력이 긴밀하게 진행되고 있는 점을 환영했다.

 

향후 백신·치료제 관련 연구 개발 및 WHO 차원에서의 공조 방안,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코로나 대응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양측 정상들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구축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했다.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세계 평화⋅안정에 중요하다는데 함께 공감하고, 한-EU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EU 정상들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의 리더십을 높게 평가 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북한을 지속 관여시켜 나가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하고 역내 상생과 번영을 이뤄가는 과정에서 EU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에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제2차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EU측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양 정상들은 기후 변화, 보호무역주의 대응, 사이버 안보 등 국제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도전과제에 대응할 때, 공동의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관련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에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제2차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EU측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국은 EU의 전략적 동반자 10개국(한국, 미국, 일본, 중국, 브라질, 러시아, 인도, 캐나다, 멕시코, 남아공) 중 하나다. EU와 3대 핵심 협정(기본협정, FTA, 위기관리활동 기본협정)을 모두 발효시킨 최초 국가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