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EU CEO들 만난 박영선 중기장관… ‘국내기업과의 협력’ 머리 맞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일 용산구 소재의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필립스, 로레알, 다쏘시스템, 벤츠코리아 등 20개 유럽기업 임원들과 간담회를 개최하고 한국 스타트업·벤처기업과 유럽기업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중기부는 이날 “이번 간담회는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인 루카트(독일 DB쉥커 CEO)가 중기부와 함께 유럽기업과 국내 스타트업의 협력을 돕는 연결자 역할을 계속하겠다는 뜻으로 마련했다”고 이렇게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간담회에 참석한 박 장관은 유럽기업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한국판 뉴딜에 대해 중기부 정책을 중심으로 설명했다.

 

또 박 장관은 우리 경제의 새로운 주역인 ‘혁신 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과를 소개하며 국내 스타트업·벤처기업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구체적인 협력방안은 유럽기업들의 제안을 바탕으로 논의됐다. ‘필립스’(네덜란드)와 ‘로레알’(프랑스)이 작년 12월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중기부와 공동 개최한 ‘메르세데스 벤츠’(독일)에 이어 중기부의 협력 프로젝트에 참여해 각각 ‘디지털 헬스케어’ 와 ‘친환경 화장품 포장 소재’ 분야의 스타트업 육성과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유럽기업들은 “한국 스타트업과의 협업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오늘 간담회를 통해 많은 아이디어를 얻어 협력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박 장관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연결을 통해 혁신이 이루어지므로, ‘작은 것을 연결하는 강한 힘’이 중요하다”며 “한국과 유럽 기업 간 협력을 통해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한 혁신의 시너지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