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통합당 “불리한 상황만 놓이면 남탓하는 ‘민주당”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30일 “불리한 상황에 놓이면 ‘남탓’으로 일관하는 더불어민주당”이라며 “이제는 하다하다 자신들의 오만과 독선에서 기인한 원구성 협상 결렬도 제1야당의 대표의 반대 때문이라는 궤변까지 내놓는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29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최종 결렬을 선언하면서, 미래통합당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가합의안을 반대해서 결렬됐음을 호도했다”고 이렇게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애당초 논의과정에서 오고간 이야기를 ‘가합의안’으로 둔갑시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도 옳지 않지만, 자신들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국민들을 오도하려는 행위는 애당초 협상의 진정성을 의심케 한다”고도 했다.

 

배 대변인은 계속해서 “그러더니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또 다시 ‘김종인 비대위원장 배후 조종설’을 주장하며 역시 없는 일을 꾸며 낸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협상에서 신뢰는 중요하다”며 “원구성 협상의 시작부터 끝까지 민주당에게서는 신뢰라는 단어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재차 “사상 초유의 의회독재로 헌정사에 오점을 남긴 것도 모자라, 이제는 그 탓마저 야당 대표에게 미루는 민주당”이라며 “이성을 되찾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촉구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