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부, 동행세일 틱톡챌린지 600만 돌파

 

대한민국 동행세일 나비효과가 ‘동행세일 틱톡챌린지(동행나비 챌린지)’에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0일 “이날 기준으로 ‘대한민국 동행세일’ 틱톡챌린지(동행나비 챌린지) 참여 영상이 1,700여개 등록 되었고, 영상 조회 수는 610만회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동행나비 챌린지’ 또한 작은 날갯짓에서 시작됐다. 동행세일을 알리기 위해 중기부 직원들은 정동원의 ‘동행합시다’ 음악에 맞춰 수줍은 날갯짓 영상을 틱톡 동행나비 챌린지에 게시했다. 쌍둥이 자녀 영상을 게시하며 ‘#평생동행’이라는 해시태크를 작성한 직원도 있었다.

 

중기부 직원들의 열정은 박영선 장관을 움직였다. 직원들의 수줍은 동행나비 안무 영상을 본 박 장관은 선뜻 동행나비 챌린지 참여를 결정했다. 그 뒤로 ‘행운의 편지’가 퍼져 나가듯이 지방중소기업청, 중소기업 지원 유관기관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중기부 직원들에 이어 유명 연예인들의 큰 날갯짓도 함께 시작됐다. 동행세일 응원 멘트를 하고 수줍은 미소와 함께 동행나비를 표현한 박지성, 두 명씩 짝을 지어 동행나비 퍼포먼스를 보여 준 엔시티 드림(NCT DREAM), 잠옷 차림으로 경쾌한 동행나비를 표현한 영화배우 한보름 등 유명 셀럽들의 동행나비 챌린지 참여가 수많은 국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계기가 됐다.

 

엔시티 드림(NCT DREAM)의 동행나비 챌린지 영상에는 1000여 개의 댓글 중 절반 가량 외국인 댓글이 달리기도 했고, 박영선 장관의 ‘동행나비 챌린지’ 참여 영상은 지난 25일 ‘틱톡 포 굿’이라는 틱톡의 글로벌 공익캠페인에 소개되는 등 동행나비 챌린지가 해외로까지 퍼져 나갔다.

 

중기부 관계자는 “동행나비 챌린지의 6백만 돌파는 코로나19 극복과 내수진작에 대한 국민 열망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이어 “‘작은 날갯짓의 성과가 동행세일에 참여한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유통업체들의 실질적인 매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동행세일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부연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