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태년 “하늘이 두 쪽 나도… ‘6·5본회의’ 열 것”

 

“더불어민주당은 하늘이 두 쪽 나도 내일 본회의를 반드시 열겠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때 “어떤 장애도 새로운 국회를 향한 전진을 막지 못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오는 5일 본회의를 일하는 국회로 나아가는 첫걸음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것은 21대 국회에 대한 국민의 지상명령”이라며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국민의 삶을 지켜내고 국난을 극복해야 한다”고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일하는 국회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서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새 역사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국민들께서는 새로운 국회를 만들어 경제와 민생을 지키기라고 명령하고 계신다”며 “법을 지키는 국회,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 것이 최고의 국회개혁”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야권을 향해서는 “야당이 총선 민심을 존중한다면 지금이라도 일하는 국회에 동참하는 게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